지난 8월 5일 새벽2시를 기해서 한국에도 드디어 애플뮤직이 오픈했다.


기존에 한국음악서비스와는 다른 서비스를 바라는 사람들은 아마 애플뮤직의 출시를 반겼을것이다.


아이폰 + 맥북을 쓰는 입장에서 기존에 쓰던 음악서비스들은 아이폰에 직접적으로 연동이 안될뿐더러


 맥북에선 MP3를 다운조차 받을수 없어서 불편한점이 한두가지가 아니었다.


애플뮤직은 처음사용할때 3개월간 무료로 이용할수 있다.


그 후엔 한달에 7.99$의 비용으로 이용할수 있는데 다른나라의 9.99$에 비해서 20% 저렴한 가격이다.

(7.99$ = 8900원 / 1$ = 1113원 )



PC나 맥에선 iTUNES를 통해서 가입할수 있고 

iPhone에선  설정 > 음악 > 애플뮤직가입 을 선택하면 가입할수 있다.



애플뮤직 가입화면



이용요금 화면

가족이용을 사용하면 최대 6명까지 11.99$ (약 13,350원)으로 이용가능






iPhone 애플뮤직 초기화면이다. 


기존 음원서비스 이용자 입장에선 다소 생소한 인터페이스구성이다.


한국의 음원서비스의 기본화면은 아마 랭킹화면일텐데


애플뮤직은 장르별, 선호도(처음 가입할때 선택한 선호장르)별 추천음악이 주류이다.


만약 랭킹시스템에 익숙한 이용자라면 두번째 탭의 '새로운음악' 에 보면


오늘의 히트곡 부터 각종 장르별 A-LIST가 비슷한 역할을 하니 참고하길




새로운음악 탭 중간쯤 각종 히트곡 리스트가 있다.




이제 애플뮤직에 가입하고 대충 둘러봤다면 음악 리스트를 만들고 


오프라인에서도 들을수 있게 다운받는법을 살펴보자


** 노래 1곡 다운받기 **



음악을 선택 (오른쪽 점3개) 하면 뜨는 메뉴

앨범사진 옆 '+' 를 누르면 [보관함]에 추가된다.




일단 보관함에 추가된 음악은 '+' 가 '구름' 모양으로 바뀌고

'구름'을 누르면 다운받아진다.





재생목록을 보면 다운된 음악은 리스트 오른쪽에 [폰에 v체크]모양의 아이콘이 생긴다.




** 여러노래 다운받기 **


여러 노래를 한번에 다운받으려면 리스트를 이용하면 편하다.



리스트도 음악하나 추가할때랑 비슷하다.


먼저 다운받을 리스트를 선택하면 리스트 명 옆에 '+" 메뉴를 누르자


여기선 [기타 솔로 명곡] 이란 리스트를 추가해보자





그러면 하단 리스트에 선택한 [기타솔로명곡] 리스트가 추가된것이 보인다.



다시 그 리스트를 선택하면



리스트명 옆에 구름모양이 생겨있는걸 볼수 있다.


그럼 구름을 누르면 리스트의 모든곡이 다운로드 된다.




다운로드 결과화면 


리스트 오른쪽에 보면 다 V 체크 표시가 생긴것을 볼수있다.


이제 인터넷 연결이 없을때도 애플뮤직을 즐겨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티스토리 툴바